기사 메일전송
  • 기사등록 2024-06-05 08:46:03
기사수정

박민지. 사진=KLPGA

박민지(26)가 사상 첫 ‘대회 4연패’에 도전한다.

 

박민지는 오는 7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양양 설해원(파72, 6652야드)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(KLPGA) 투어 ‘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(총상금 12억 원)’에 출전해 ‘4년 연속 우승’에 도전한다. 

 

박민지는 2021년 이 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린 후 지난해까지 3연패를 달성했다.

 

KLPGA 투어에서 단일 대회 3연패는 고(故) 구옥희 전 KLPGA 회장과 강수연(하이트컵 여자오픈), 박세리(서울여자골프선수권), 김해림(교촌레이디스오픈), 박민지(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스)뿐이다. 단일 대회 4연패 달성자는 아직 없다.

 

2021, 2022시즌 6승씩 쓸어담으며 여자대회 ‘대세’를 이어가던 박민지는 지난해 2승에 그치며 주춤했고, 올 시즌에는 아직 우승이 없다. E1 채리티 오픈(공동 3위)과 Sh수협은행 MBN여자 오픈(6위)에서 연속 ‘톱10’에 이름을 올리며 경기력을 회복하는 분위기다.

 

대회 4연패에 도전하는 박민지는 “1년에 한 번 있는 대회인데, 4연승에 도전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. 올해 아직 우승이 없는데, 시즌 첫 우승을 이 대회에서 하면 좋을 것 같다”며 “샷과 퍼트감, 컨디션 모두 나쁘지 않다. 오히려 너무 좋은 것보다 이런 상태일 때 더 집중할 수 있어서 좋은 성적을 기대하고 있다”고 자신감을 드러냈다.

 

또한 “개인적으로 코스 언듈레이션을 이용하는 산악지형 코스를 좋아한다”며 “설해원은 모든 홀이 까다롭다. 전장이 긴 홀은 방어적으로, 짧은 홀은 공격적으로 플레이할 것”이라고 자신의 전략도 설명했다.

 

박민지의 4연패 도전에 가장 강력한 대항마는 이예원(21)이다. 올해 상반기에만 3승을 수확한 이예원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박민지와 연장 승부를 펼쳤다. 연장으로 치른 18번 홀(파5)에서 이예원이 버디를 잡았는데, 박민지가 극적인 이글 퍼트를 성공해 ‘3연패’를 달성했다.

 




이종근 기자 (탈모인뉴스 www.talmoin.net)

0
기사수정

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.

http://www.talmoin.net/news/view.php?idx=4020
기자프로필
프로필이미지
관련기사
나도 한마디
※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,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. 0/1000
뉴스종합더보기
탈모 & People더보기
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
헤어셀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